LIFE 생활정보


살기 좋은 남동구 편안한 남동구 LIFE

생활정보 문화/관광 전설 비류의 건국신화 즐겨찾기 인쇄하기

비류의 건국신화

비류(沸流)의 건국신화

서기전(西紀前) 36년 고구려 시조(始祖) 주몽(동명왕)이 졸본부여(卒本夫餘)에서 나라를 세웠다.
부여왕(夫餘王)은 아들이 없었고 다만 딸이 셋이 있었다. 북부여(北夫餘)에서 난(難)을 피하여 졸본부여(卒本夫餘)로 망명(亡命)해온 주몽(朱夢)이 사람됨이 비범한 것을 안 부여왕 (夫餘王)은 그의 둘째딸 소서노(召西奴)를주몽에게 주어 처(妻)를 삼게 하였다. 얼마 아니 가서 왕이 죽으니, 주몽이 사위로 왕위를 이어받아 고구려시조가 되었다.

그런데 소서노(召西奴)는 과부(寡婦)로서 전처의 아들 비류(沸流)가 있었고, 주몽과의 사이에 온조(溫祚)를 출산하였다. 그러나 주몽은 북부여에 있을 때 이미 예씨(禮氏)라는 여자와 정혼(定婚)하여 유류((孺留) 또는 유리(孺璃)를 출산케 한 바 있었다. 그 유류가 장성한 후 아버지 주몽을 졸본부여로 찾아오니 주몽의 입장도 난처하고 동복이형제(同腹異兄弟)인 비류와 온조도 불안하던중에 주몽이 예씨의 소생인 유류를 태자(太子)로 세우니 비류등 동복 이형제는 주몽이 죽은 뒤에 닥쳐올 무서운 피해를 미리 두려워한 나머지 마침내 모국(母國) 을 떠나 남하(南下)의 길을 재촉하였다.

이 때 조우(鳥于), 馬자등의 10신(臣)이 따라오고 그 밖에 많은 백성들이 함께 남하하여, 마침내 한산(漢山)에 이르러 삼각산(三角山)에 올라 주위를 두루 살펴 지세(地勢)를 관망할 때 따라온 10신(臣)이 말하기를 " 여기서 사방(四方)을 살펴보니 북쪽은 한수(漢水)를 끼고 수리(水利)가 매우 좋으며, 동편은 중첩된 높은 남악(南岳)을 싸안고, 남으로는 비옥한 택야(澤野)가 펼쳐 있으며 서쪽은 대해(大海)가 가로질러, 그 천험(天險)과 지리(地利)가 한 나라를 세울만한 곳으로는 다시 얻기 어려운 곳이니, 여기에 왕도(王都)를 세우고 백성을 다스리는 것이 천리(天理)인가 하나이다." 라고 아뢰니, 온조가 비류에게 그 가부(可否)를 묻자 비류는 "아우나 여기(위례(慰禮))서 나라를 세우라, 내 생각 같아서는 이런 고원지세(高原地勢)에 나라를 세워보았댔자 백성들이 따라오지 않을 것 같다.

나는 이 길로 서쪽 해안지세(海岸地勢)로 나아가 평지에 도읍을 삼고 따로 나라를 세우겠 다." 고 말하니 10신(臣)이 다시 일제히 간(諫)하였으나 듣지 않고 자기를 따르는 대신들을 인솔하고 서행(西行)하여 문학산(文鶴山) 기슭에 [미추홀(彌鄒忽)]이란 나라를 세웠는데, 때 는 고구려(高句麗) 2대 유리왕 2년이고 신라(新羅) 혁거세(赫居世) 40년 한성제(漢城帝) 가 홍(嘉鴻)3년(서기전 18년)이다.

비류가 문학산 일원(一圓)을 중심으로 [미추홀(彌鄒忽)]을 세워 백성을 다스려보니 원래 땅이 좁고 습(濕)한데 다가 해변이라 물이 짜서 많은 백성들이 정착생활(定着生活)하기에 매우 곤란하여 치국경영(治國經營)을 지속 시킬 수 없으므로 몇해 동안의 건국사업(建國事業)이 여의치 못하게 된 비류는 온조의 십제((十濟), 백제의 전신 (前身))를 살피기 위하여 위례성(慰禮城)을 찾아본 즉 도읍이 바로 잡히고 국기(國基)가 튼튼하여 백성이 안거 낙업(安居樂業)하고 있는 것을 보고 스스로 부끄럽고 뉘우치는 바 있어 마침 내 자결(自決)하니 그가 이끌던 백성들은 모두 위례성(慰禮城)으로 모여들어 그 때부터 백 성들이 즐겨 살게 되었다는 전설(傳說)이다.

만족도

만족도

 만족도보기

담당부서
: 문화체육과
담당팀
: 문화예술팀
TEL
: 032)453-2130
FAX
: 032)453-2139